중앙일보 ­ May 27, 2015




유학생 출신 한인 작곡가 김수진(31.사진)씨가 오프브로드웨이 뮤지컬 극장들이 주무대인 '다운타운 어반 페스티벌' 당선작 '굿모닝 포 커피(Good Morning for Coffee.작가 대프니 마만)'를 27일 무대에 올렸다. 오프브로드웨이(Off-Broadway)는 상업적 뮤지컬 중심인 브로드웨이와 달리 사회성을 담은 작품들을 주로 무대에 올리는 브로드웨이 인근 극장들을 지칭한다.

김씨의 작품 '굿모닝 포 커피'는 주인공이 정 들었던 할머니가 돌아가신 다음날 아침 커피를 마시러 갔다가 젊은 바리스타와 매니저 손님들과 함께 각자의 할머니에 대한 기억을 공유하며 슬픔을 치유한다는 내용의 단편 작품으로 장르는 코미디로 분류된다.

뉴욕에서 크고 작은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김씨는 "너무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흔하지는 않은 소재를 찾으려고 엄청나게 고민했다"며 "그러던 중 마침 3년째 함께 호흡을 맞춰온 작가 대프니 마만의 할머니가 돌아가셨고 그가 '할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너무 한 섞인 슬픔 말고 담백하게 뮤지컬로 담아내고 싶다'고 해서 함께 고민하며 쓰게 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누구나 느낄 수 있는 '슬픔'이라는 감정을 담백하게 음악과 스토리로 담아낸 것이 좋은 평을 받은 것 같다"며 "한인이 브로드웨이에 비집고 들어가는 일이 쉬운 일은 아니지만 관객들이 보고 미소를 머금을 수 있는 작품들을 쉬지 않고 써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한국에서 태어나 연세대에서 클래식 작곡을 전공한 후 도미 보스턴의 버클리음대에서 재즈 작곡을 공부했다. 그 후 뉴욕으로 건너와 NYU 티쉬 뮤지컬 작곡 대학원을 졸업하고 현재 뉴욕에서 여러 공모전을 통해 작품을 선보이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한인사회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문화.예술 비영리단체 이노비(EnoB.강태욱)에서 3년째 음악감독을 맡고 있다. 같은 대학원 동문이자 작곡가인 남편 에이든 램지와 함께 어린이병원이나 장애인 단체 등을 찾아가 봉사하는 삶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김씨가 당선작은 낸 다운타운 어반 페스티벌은 재능 있는 작가들이 참신한 작품을 통해 더 큰 무대에 오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용문으로 잘 알려져 있다. 2002년에 시작된 이후 현재 147개의 작품과 119개 국가의 다양한 아티스트들을 발굴해 냈으며 당선작은 무대에 올릴 수 있는 공연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